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본관


사진 사진 사진
측면에서 바라본 본채와 별채 지붕선과 처마선 추녀와 귀공포:기둥은 돌, 창방·평방은 콘크리트, 공포는 목재로, 그리고 처마는 서까래·부연·개판·평고대를 GRC로 하여 구성

사진      본관은 대통령과 영부인의 집무와 외빈 접견 등에 사용되는 건물입니다. 이 건물은 1989년 22명의 전문가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하여 많은 의견을 수렴한뒤 1991년 9월 4일 신축되었습니다.

    옛날부터 그 나라 궁궐의 외관과 내용은 그 국가의 국력과 왕실의 존엄으로 직결된다고 하였습니다. 우리나라도 이 본관 건물 신축으로 국내인사는 물론 외국의 국가원수나 외교사절이 방문했을 때 우리의 기술과 자재로 만들어진 우리자신의 건축양식을 통해 우리문화를 보여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건물은 정부와 국가를 대표하는 우리의 얼굴과도 같은 곳이기 때문에 전통목구조와 궁궐 건축양식을 기본으로 내부구조와 시설들은 현대적인 감각과 시설을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2층 본체를 중심으로 좌우에 각각 단층의 별채를 배치했으며 우리나라 건축양식 중 가장 격조높고 아름답다는 팔작지붕을 올리고 한식 청기와를 이었습니다. 이 청기와는 약 30만장이나 되는데 일반 도자기를 굽듯이 한 개 한 개 따로따로 구워 내어 100년 이상을 갈 수 있는 강도를 지녔다고 합니다.

    건물안으로 들어가면 1층에는 영부인 집무실과 접견실, 연회장, 식당이 있으며 2층에는 김영삼 대통령의 집무실과 접견실, 회의실이 있습니다. 그리고 넓은 잔디마당은 국빈환영행사와 외국 대사관 신임장수여식 등의 행사가 치러지고 우리나라 육·해·공군 의장대, 전통복식을 입은 전통의장대의 사열을 받는 곳입니다.


형 태 전통 한식 (八作지붕 청기와)
구 성 본채, 별채(2), 현관채, 안마당, 앞마당
세종실 회의실 및 접견장으로 사용하며 북쪽 벽면에는 일월도(日月圖), 남쪽 벽면에는 훈민정음(訓民正音)이 장식되어 있음
충무실 식당 및 만찬장으로 사용하며, 내부는 八章의 進宴圖 병풍과 山水畵(운보 김기창 그림)로 장식
인왕실 행사 규모가 작을 때 칵테일 접견장소로 사용
백악실 10여명 이내의 인원이 식사할 수 있는 공간 (본관 2층)
드므 불의 신이 불을 놓으러 왔다가 드므에 비친 자기모습을 보고 도망갔다는 전설이 서려있는 독

앞으로 홈페이지 메뉴지도

청아대 역사 청와대 연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