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청와대 연혁

     고려조 숙종 9년부터 궁궐터로 사용되기 시작하여, 처음에는 고려조의 당시 수도이던 개경의 離宮터로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조선조에 들어와 태조 4년(1395) 정궁인 경복궁이 창건되면서 이곳을 궁궐의 후원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고종 5년(1868) 경복궁이 중건면서 신무문 밖(현 청와대지역)에 중일각, 오운각, 융문당, 융무당, 경무대, 춘안당 등의 건물이 지어졌고 과거장이나 관농장, 연무장으로 사용하였습니다.

     일제가 1910년부터 경복궁을 조선총독부 청사부지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이곳에 있던 융문당, 융무당을 철거하여 공원화하였고, 조선총독의 관사부지로 구본관 자리를 선정하여 1939년에 건평 약 586평의 건물을 완성하였으며, 해방후 1945년 미군정이 시작되면서 약 2년 3개월 동안 군정장관(하지장관)의 관저로 사용되었습니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면서 이승만 대통령은 과거 이곳에 있던 경무대의 이름을 따서 "경무대"로 명명하여 집무실 겸 관사로 사용하였습니다.

     1960년 4.19혁명후 윤보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경무대에 대한 국민의 인상이 좋지 않다 하여 "청와대"로 개칭하였고, 그후 박정희, 최규하, 전두환 전대통령이 사용하였으며, 6공화국에 들어와서도 계속 사용하여 왔습니다.

     우리 민족이 일제로부터 독립한지도 반세기가 지났으며 그동안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는 등 세계 각국에 대한민국이 널리 알려지고, 세계 10대 무역국가로 발돋움하면서 경제적 지위 또한 높아짐에 따라 6공화국 정부는 청와대 본관을 비롯한 주요시설들의 신축·건립에 착수했습니다.

     청와대 자리는 고려시대의 궁터였고 조선시대 1426년(세종8년) 경복궁이 창건됨에 따라 궁궐후원으로 정해져 연무장, 융무당, 경농재, 과거장이 서고 왕의 친견장소로 쓰였습니다. 1927년 일제총독이 오운각 외의 모든 건물을 헐고 관저를 지었습니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군정장관 관저가 되고, 1948년 정부수립 후 대통령 관저로 경무대란 명칭이 붙었으며, 1960년 4.19혁명후 대통령에 취임한 윤보선 대통령이 청와대로 개칭하였습니다.

     청와대는 행정구역상 서울 종로구 세종로 1번지에 속하며, 지리적으로는 서울시의 주산인 북악산과 북한산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고 시청, 종로, 을지로 등의 상업·업무지역의 북쪽에 위치합니다.

     청와대 지번은 일제시대인 1911년 12월 20일 경성부제를 실시할 때 광화문 1번지로 정해졌는데, 해방후 1946년 1월 1일자로 일본식 동명이 한국식으로 개명될 때 세종로 1번지가 되었습니다.

     일제때 광화문 1번지의 대지면적은 194.911평이었으나 1946년 세종로 1번지로 개명되면서 69.871평으로 조정되었습니다. 현재 청와대 경내 대지는 세종로 1번지, 삼청동 157-94번지 외 9필지, 영빈관, 101단, 구연무관 위치인 세종로 1-91번지 외 17필지, 궁정동 1-2번지 외 43필지 등 총 면적이 3개동 73필지 76,685평에 달합니다.

앞으로 홈페이지2 메뉴지도

청와대 역사 청와대 연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