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상 춘 재
  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상춘재

사진     상춘재는 1983년 4월 준공된 전통적인 한식 가옥으로 현재 외빈 접견 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원래 20여평 정도의 일본식 건물이었으며 1983년까지만 해도 이 경내에는 전통 한옥식 건물이 단 한군데에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외국에서 손님이 오셔도 우리나라 가옥 양식을 소개할 길이 없어서 200년 이상 된 춘양목이라는 나무를 사용 전통 한식가옥인 상춘재를 만들었습니다. 현재 대통령께서 국정을 구상하는 곳이나 비공식회의 장소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연 혁 구 상춘실로 일제때 조선총독부 관사로 건축. 현 상춘재 자리에는 일식 목조건물인 상춘실(약 20평)이 있었으나 1977년 12월에 철거하고 1978년 3월 천연슬레이트 지붕으로 된 양식 목조건물(약 22평)로 개축하여 常春齋라 명명. 그후 전통한식집을 형태 변경없이 목재로 보수하기로 하고 1982년 11월 20일 착공하여 온돌방 1개와 대청마루가 있는 연건평 116평의 건물을 1983년 4월 5일 현대건설에서 완공. 주 기둥에 사용된 목재는 200년 이상된 春陽木(紅松).
구 조 목재와 기와 방 2칸, 주방 1칸, 마루, 화장실 1칸, 대기실 1칸, 지하실

앞으로 홈페이지 메뉴지도

청아대 역사 청와대 연혁